즐겨찾기+  날짜 : 2020-07-03 오후 06:01: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문화·스포츠

구미시의회 앞서가는 김천시의회, 인터넷 방송 후발주자 오명 씻고 수어 통역 서비스까지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1일
2004년 구미시의회 인터넷 방송 개시 vs 김천시의회 7년 늦은 2011년 개시
김천시의회 장애인 알 권리 차원, 2020년 3월 본회의장 수어 통역 서비스 도입 


[경북정치신문= 김경홍 기자]  지난 2004년 IT 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일찌감치 본회의장과 상임위원실에 인터넷 생중계 방송 시스템을 구축한 구미시의회는 경북도 내 시•군 의회의 벤치마킹의 장이었다. 시와 의회 청사 내에서는 TV 화면을 통해 어디서든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고, 의회 홈페이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시민들은 생중계와 녹화중계를 시청할 수 있었다.

이처럼 인터넷 방송 시스템을 조기에 구축한 구미시의회가 시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한 열린의회를 선도하고 나서자, 이웃해 있는 김천시민들은 의회를 상대로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알 권리 충족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의회 홈페이지에 인터넷 생방송 기반을 구축해 놓고도 인터넷 방송 시설 구축비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궁색한 변명을 뒤로한 채 시민이나 취재진은 휴게실에 달랑 놓여 있는 1대의 텔레비전에 모든 것을 의지할 수 밖에 없었다. 김천시의회가 인터넷 생방송 체제에 돌입한 것은 구미시의회보다 7년이 늦은 2011년이었다.

↑↑ 김천시의회가 2020년 3월 18일 제210회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본회의장에 수어 통역사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장애인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의정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열린 의회를 구현하겠다는 친서민 의정은 시민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 사진 = 김천시의회 캡처

하지만 후발주자로만 여겼던 김천시의회가 2020년 3월 18일 제210회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본회의장에 수어 통역사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상황이 역전됐다. 장애인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의정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열린 의회를 구현하겠다는 친서민 의정은 시민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다.
복지 의정에 역량을 집중해 오면서도 장애인을 위한 수어 통역 서비스를 간과해 온 구미시의회로선 머쓱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뿐이 아니다. 김천시는 의회의 적극적인 호응에 힘입어 2010년 시 청사에 도정 협력실을 개소했다. 도의원들의 원활한 의정활동을 통해 도비 확보는 물론 시책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시와 의회가 머리를 맞대 이뤄낸 결과물이었다..
하지만 구미시는 도의원이 자신들의 영역을 침해할 수 있다는 이유를 내세운 의회가 강력한 반대에 나서면서 결국 도정협력실 개소를 포기해야 했다.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1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구미시의회 김천시의회 인터넷 방송 후발주자 수어통역 본회의장 도정협력실 개소 반대 포기 IT 도시 서비스
관련기사()
김천시 청렴도 평가 최하위 수준 4등급 “23년 공든 탑 무너졌다”
기획>미래 명운(命運) 걸린 현안, 시민 결정 존중하는 김천시
전국 의정 봉사대상 수상한 김세운 김천시의회 의장 ‘열린 의정 위해 최선’
경북 김천, 시민들은 혼란스럽다
‘4조원대 튜닝시장 선점하라’김천시 행정력 풀가동
‘수백억 적자 파산 원예생산단지’ 전철 밟는 해평청소년수련원
구미 낙동강 수상 레포츠 체험센터, 이용자에게 통 큰 선물 ‘부담 없이 이용하세요’
행정감사 마친 구미시의회 산업건설위, 농촌 현장 격려 방문
구미지역 신축 아파트 수천만 원대 프리미엄, 통합 신공항 여파
동락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시행사 사업 포기
‘총선 완패했어도 의정활동은 완승한다’ 민주당 경북지역 지방의원들
구미시 인사의 난맥상, 1년에 과장 세 번 바뀌는 교육지원과 인사실험과 전락
교육경비 지원예산 대수술 여론 급등, 학력 향상 프로그램 지원은 뒷전 학교 환경개선 사업에 올인, 주객전도
구미시의회 단상 단하 >달라진 행정사무 감사, 의원 vs 집행부 인내력 발휘한 신경전 인상적
문화 구미의 수치, 전문박물관 2곳 개관 임박 불구, 돌아올 수 없는 구미 문화재
무상임대 구두 약속받고 구미역사 6층에 영상미디어센터 건립하겠다는 구미시
농촌 지역 가스 보급망 사업 취지는 좋지만, 주민들이 불만인 이유는?
구미시 사후관리 소홀, 고민 깊은 금오테크노밸리 입주기업들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9,322
오늘 방문자 수 : 77,251
총 방문자 수 : 28,786,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