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전 10:0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경북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신규 지정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8일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전남 나주, 전북 군산, 충남 천안•아산도 지정
특화 분야 스마트 제조 시스템, 기술 핵심 기관 금오공대
사업대상지 금오공대, 구미4단지 및 확장단지, 구미 5공단, 금오테크노벨리

전국 6개 강소지구 지정도./ 사진 = 과기부 제공

[경북정치신문=서일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하 과기부)가 구미를 비롯한 6개 지역을 강소연구개발툭구로 신규지정했다. 전국적으로는 경북 구미,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전남 나주, 전북 군산, 충남 천안•아산 등이다.

우수한 혁신역량을 갖춘 대학, 출연(연) 중심의 소규모·고밀도의 공공기술 사업화 거점을 지향하는 새로운 연구개발특구 모델인 강소특구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에 기술사업화 자금, 인프라, 세제 혜택, 규제 특례 등 행정적, 재정적 지원이 수반된다.

과기부에 따르면 서울 홍릉, 울산 울주, 전남 나주, 충남 천안•아산 강소특구는 기술핵심기관이 보유한 우수인력, 인프라, 네트워크 등 혁신역량을 기술사업화 전(全) 단계에 연계 및 활용해 운영할 계획이다.

경북 구미, 전북 군산 강소특구는 지역 소재 민간수요처인 대기업·중견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민간 수요 반영 및 판로개척 지원 등 공공-민간 상생 협력을 기반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지정된 6개 강소특구에서 ‘25년까지 지정 직·간접 효과로 1,767개 기업 유치, 1만3,771명 고용 창출, 34조2천억 원의 매출 증대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구미강소지구 지정도 /사진= 과기부 제공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기술 핵심기관은 금오공대이며, 배후공간은 기술사업화지구 (구미 국가4단지·확장단지), 창업실증지구(금오테크노밸리), 제조생산지구(구미 하이테크밸리)이다.

R&D 인력양성지구는 금오공대가 연구중심 사업화 유망기술 거점, 신기술 •신산업 발굴 및 육성 플랫폼의 기능과 역할을 맡는다.
기술사업화지구는 구미 국가 4단지 일부, 구미 국가 확장단지 일부에 들어서며 산학연관 기술사업화 생태계 조성, 주거, 교육, 문화, 비즈니스 기능 등 복합단지를 조성한다.
창업실증지구는 금오테크노벨리에 들어서며 기술창업 및 연구소기업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제조 생산지구는 구미 하이테크밸리 일부이며, 연구소기업, 제조생산 공간 지원, 탄소성형부품인증센터 구축·운영 ,그린 에너지 산업화지원센터 구축·운영을 한다.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통해 고용 유발효과 446명, 부가가치 유발효과 203억 원, 생산 유발효과 364억 원이 기대된다. 또 592개 기업 입주·집적을 통해 예상 매출액 8조7,724억 원, 전·후방 연관 산업분야 집적으로 부가가치 유발효과 683억원, 고용 유발효과 1,580명, 생산 유발효과 1,393억 원이 기대된다.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8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강소연구개발특구 구미 홍릉 울주 나주 군산 천안 아산 기술핵심기관 금오공대 기술사업화 지구 창업실증지구 제조생산지구 구미 4공단 구미 5공단 금오테크노벨리
관련기사()
‘구미공단 희망을 쏘아 올렸다’ 상반기 수출 전년 대비 1.1% 증가
반등 기미 약한 구미공단 경제, 특단의 대책은?
대구는 구미와 경제공동체, LG전자 구미 대체투자 공동 대응 촉구
기획/ 문재인 정부의 리쇼어링(기업의 국내 회귀)은 수도권 규제 완화가 담보, 구미 등 비수도권 공단 최대 위기 국면
기획/LG전자 해외이전 무대응 선례 남기면 구미공단 둑이 무너진다, 위기에 강한 구미 저력을 보여주자
4월 구미지역 ICT 수출입 동반 감소, 5공단 일부 리쇼어링 전용 단지 지정 여론
LG전자 인도네시아 이전, 평택 재배치 현실화 불구 ‘구미 지도자들 불구경’
구미공단 이어 골목상권 릴레이 간담회
코로나 19가 가져온 충격파 구미공단 경기 급랭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806
오늘 방문자 수 : 49,083
총 방문자 수 : 32,764,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