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0 오후 10:17: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구미공단 ‘반가운 일 아니다’, 소규모 신설법인 급증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5일

5천만 원 이하 지속적 증가, 5천만 원 초과 지속적 감소
2020년 1~8월 구미지역 신설법인 465개
전년 동기간 대비 22.7% 증가
공격적 기업 유치 활동 필요

↑↑ 2020년 1~8월 구미지역 신설법인 업종별 비중/사진 = 구미상공회의소 제공


[경북정치신문=이관순 기자] 올해 들어 마스크 특수 등으로 경북 구미지역에 있는 자본금 5,000만 원 미만의 소규모 신설법인은 크게 늘었지만, 그 이상 신설법인의 비중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NICE 평가정보㈜ 자료를 토대로 ‘2020년 1월~8월 구미지역 신설법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구미지역 신설 법인은 465개사로 2010년부터 2020년 8월까지 동기간(매년 1~8월) 대비 최대치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139개(29.9%)로 가장 많았으며, 도매 및 소매업 91개(19.6%), 서비스업 69개(14.8%), 건설업 47개(10.1%), 부동산 44개(9.5%) 기타 순이었다.
올해를 제외하고 2010년부터 동 기간(1~8월 누계) 신설법인 수가 가장 많았던 해는 2015년 420개였는데. 올해는 그에 대비해 10.7%, 지난해 379개사 대비 22.7% 증가했다. 지난해 대비 업종별 증가 폭은 도소매업 49.2%(61개→91개), 서비스업 27.8%(54개→69개), 제조업 9.4%(127개→139개) 각각 증가했다.
월별로는 1월 57개, 2월 60개, 3월 49개, 4월 48개, 5월 51개로 소폭 움직이다가 6월에는 94개로 대폭 확대되었고, 이어 7월 63개, 8월 43개를 기록했다.
이처럼 올해 신설법인이 늘어난 이유는 도소매업과 서비스업, 제조업에서 크게 증가했다. 세부 품목별로는 도소매업에서는 의류 및 의료용품과 통신기기·전자상거래, 서비스업에서는 경영컨설팅, 인력공급 및 인사관리, 광고대행업에서 증가했다.

제조업의 경우 직물이 32개(23.0%)로 가장 많았으며, 기계 28개(20.1%), 전기장비 21개(15.1%), 전자 부품 17개(12.2%), 금형 7개(5.0%), 기타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직물 신설법인이 많은 것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요 증대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자본금 규모별 신설법인은 5천만 원 이하가 318개로 전체의 68.4%, 5천만 원 초과 ~ 1억 원 미만 60개(12.9%), 1억 원 이상 ~ 5억 원 미만 83개(17.8%), 5억 원 이상 ~ 10억 원 미만 3개(0.6%), 10억 원 이상 ~ 100억 원 미만 1개(0.2%) 순으로 나타났다.
결국 2010년부터 2020년 8월 현재까지 5,000만 원 이하 자본금 비중은 2010년 43.7%에서 올해 1~8월 기준 68.4%로 지속해서 증가했지만, 5,000만 원 초과 구간은 감소했다. 특히 5억 원 이상 구간은 0.9%(4개)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상의 김달호 부국장은 “올해 들어 마스크 특수 등으로 자본금 5,000만원 미만의 소규모 신설법인은 크게 늘었지만, 그 이상의 신설법인 비중은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하고 “향후 구미공단이 내실 있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스마트 산단, 도시재생 사업 등 대규모 국책사업이 순차적으로 뿌리를 내리고 장기적으로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과 연계한 공격적인 기업 유치 활동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9월 15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구미상공회의소 조정문회장 NICE 평가정보 구미지역 신설법인 최대 공격적 기업유치 마스크 스마트산단 도시재생 통합신공항
관련기사()
구미상의, 40여 개 회원사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지원 완료
통합 신공항 시대 구미, 시장과 국회의원은 실용주의자로서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
반등 기미 약한 구미공단 경제, 특단의 대책은?
들고 일어선 대구 경북 여론 국방부 움직였나. 6월 말 부지선정위원회 개최키로
4월 구미지역 ICT 수출입 동반 감소, 5공단 일부 리쇼어링 전용 단지 지정 여론
대구 경북 총선, 최대 복병으로 부상한 공공기관 이전
구미공단 올해도 어렵지만‘내륙 최대공단 저력 보여주자’
머리 맞대면 불가능도 가능, 방위사업청 구미 원가 사무소 존치 확정
구미공단 위해 헌신한 헌정 기념비, 시민의 이름으로 세운다
구미 뒷짐 vs 김천 비상, 총선 앞두고 급부상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