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4 오후 04:48: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제대로 된 발열체크 없이 현관문 밖으로 쫒겨난 시민의 황당한 사연

S씨 ‘고용노동부 구미지청, 민원인을 무작정 코로나 19 환자 취급했다’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6일
[경북정치신문=서일주 기자] 지난 16일 구미시 임수동에 소재한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을 찾은 S씨(남)는 황당한 일을 당해야 했다.
노동청 현관을 들어선 S씨가 코로나 19 열상 촬영을 하라는 여직원의 요구로 카메라 앞에 섰을 때 경고음이 울렸다. 이러자, 여직원은 발열 때문에 근로감독관과 상담을 할 수 없다는 요구에 따라 현관 밖으로 쫒겨나야 했다.

당황한 S씨가 담당자에게 몇도 이상의 열이 발생하면 경보음이 울리느냐고 묻자, 시스템 상 34.5도 이상인 경우라고 했다.

↑↑ 현관문 밖으로 쫓겨난 S씨가 112에 협조를 요청하자,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다. 사진 = 서일주 기자

앞서 지난 10일 차병원을 방문했을 당시, 36.6도의 발열이 있었으나, 담당 의사로부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기억해 낸 S씨는 담당자에게 34.5도의 발열 때문에 출입금지 조치를 내린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냐면서 수동 열감지를 활용해 체크해 다시 해 달라고 요구 했지만, 담당과장은 수동 열 감지기는 고장 상태여서 사용을 할 수 없다며, 무조건 돌아가라고 했다.

5,6명 직원들이 문제가 없다며 재차 현관문 밖으로 나가라는 요구에 떠밀려 현관 문 밖으로 나온 S씨는 112에 협조요청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결과는 황당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보유하고 있는 수동 열감지기를 통해 체크를 한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그때서야 고용노동부 구미지청이 사과를 했다.

S씨는 “정확한 체크를 통해 방문하는 민원인들에게 편익을 도모해야 할 공공기관이 제대로 된 수동 열 감지기조차 구비하지 않은 채 경고음이 울리면 무조건 민원인을 코로나 19 환자로 취급하며 출입을 금지하는 것은 횡포일 수 밖에 없다”며 분개해 했다.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6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440
오늘 방문자 수 : 34,887
총 방문자 수 : 21,730,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