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전 10:0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구미 이미지를 산뜻하게, 주말반납 비지땀 쏟은 구미시 공무원들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경북정치신문=서일주 기자] 경부선과 맞닿아 있는 구미시 도량동 맞은 편 야산에 구미를 홍보하는 대형 글귀가 산뜻한 이미지로 변신했다.
↑↑ 8월 2일 작업을 완료한 현장./ 사진= 서일주 기자
↑↑ 8월 2일 작업을 완료한 현장./ 사진= 서일주 기자

우거진 나무와 잡풀이 글귀를 가리면서 시 이미지를 실추시킬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있자마자, 시는 장맛비가 그친 8월 1일과 2일 이틀간 주말을 반납하고, 우거진 나무와 잡풀 제거작업을 하느라 비지땀을 쏟았다. (7월 31일 경북정치신문 보도)
↑↑ 작업 중인 현장./ 사진 =서일주 기자

도량2동 주민 이모(남,51세)씨는 “후텁지근한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공무원들이 흘린 비지땀에 힘입어 구미를 홍보하는 대형 글귀가 산뜻한 이미지로 바뀌었다”며 “매사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공무원들의 노고에 성원을 보낸다”라고 말했다.
↑↑ 작업하기 전 현장/ 사진 = 서일주 기자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도량동 야산 대형글귀 구미시 이미지 변신 주말반납 공무원 비지땀 노고 성원 도량2동 주민
관련기사()
‘며칠만이라도 유급휴가 있었으면’, 폭염과 사투 벌이는 구미 낙동강 체육공원 기간제 근로자들
구미 선기 지하차도는 2등급 침수 위험지역, 부산·대전 지하차도 사망사고‘남의 일 아니다’
구미정치권의 중앙 정치력 시험대 ‘국립 공공의대 유치’
장세용 구미시장은 한맺힌 ‘신평동 이주민의 눈물’을 닦아주어야 한다
‘구미시, 의회 모두 불찰’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사업 무산, 국비 136억 반납 논란
유치 독려한 구미시, ‘금오테크노벨리 입주기업에 임대세 인상 말이 되나’
박정희 대통령 유산 또 푸대접, ‘눈칫밥 먹는’ 자연보호발상지 기념관
‘의회, 집행부 불통 채널’ 누가 원인 제공했나, 건립부지 선정 오락가락 ‘제1호 구미 로컬푸드직매장’
이름 비밀번호
코코아
속이 다 씨원타
08/03 21:43   삭제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806
오늘 방문자 수 : 51,398
총 방문자 수 : 32,766,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