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18 오전 02:23: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황당한 재해주택 복구 대출’ 재해로 완파되면 2,520만 원으로 집 지으세요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7일
[ 경북정치신문 = 이관순 기자]  현실과 동떨어진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 사업의 대출한도가 현실과 동떨어져 이재민을 두 번 울리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17일 주택도시보증공사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제출한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173건의 대출이 신청돼 88억 1,470만 원이 집행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엔 신청내역이 없고, 2016년 1건 2,912만 원, 2017년 4건 1억 2,818만 원, 2018년 60건 30억, 3,599만 원, 2019년 46건 23억 7,016만 원, 2020년 9월 말 기준 62건 32억 5,125만 원이다.

2017년부터 신청이 증가한 것은 2017년과 2018년은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피해, 2019년은 고성산불피해, 2020년은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은 대출 금리가 1.5%이고 대출 기간은 3년 거치 17년 원리금 또는 원금균등분할상환이라는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실제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의 대출한도는 현실과 동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 사업의 대출한도는 2020년 기준 특별재난지역은 전파 및 유실과 주택구입자금이 6,720만원, 반파가 3,360만원이고 일반재난지역은 전파 및 유실과 구입자금이 2,520만원, 반파가 1,260만원이다.
특별재난지역이 아닌 곳에서 재해로 인해 주택이 전파 또는 유실됐을 경우 2,520만원으로 집을 새로 짓던가 구입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 대출은 시군구의 장으로부터 재해주택복구자금 융자대상자임이 통보된 자만 신청이 가능하다.

송석준 의원은 “재해주택복구 및 구입자금은 지원금이 아닌 대출상품으로 상환을 통해 원금 회수가 가능한 돈이다.”라며 “원금 회수가 가능한 만큼 이재민분들의 빠른 피해 회복을 위해 대출한도를 현실화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7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재해주택 복구 대출 주택조시 보증공사 국민의힘 송석준 으원 포항지진 피해 고성산불 대출상품 원금회수
관련기사()
연이은 태풍 내습, 경북 희망 지역 모두 특별재난 지역 선포
농작물 피해 심각 불구, 농작물 재해보험 보상률 하향조정 `논란`
경북 영덕, 울진, 울릉 특별재난지역 선포
연이어 강타한 태풍, 과수 농가 애간장이 타들어 간다
태풍 관통한 경북 동해안, 정세균 국무총리 울릉도 긴급 방문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 경북 지역 예비특보 발령
태풍 마이삭, 경북 동부지역 13개교 시설물 파손
‘발 동동 구르는 재정 열악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됐지만, 지원금은?
국회는 지금> 재해 상황 심각, 모처럼 머리 맞댄 여•야 정치권
구미 선기 지하차도는 2등급 침수 위험지역, 부산·대전 지하차도 사망사고‘남의 일 아니다’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