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2-03 오후 06:31: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사회

환경부 해평 취수장 활용 방안 놓고, 10월 말부터 구미여론 설득 전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4일

지역발전 재원과 개발사업, 정책적 지원 등 패키지로 마련
1차, 해당 지역 주민․오피니언 리더 ․ 구미시장 면담, 설득
2차, 수용 분위기 형성 조건부 경북지사, 대구시장, 구미시장, 환경부 장관 공식 합의
↑↑ 지난 9월 16일 구미 반추위와 구미 민관협은 오전 시장실을 방문해 ‘ 구미시민의 동의 없는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은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어 오후에는 상하수도 사업소 3층 회의실에서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석회의를 갖고 ‘대구취수원 다변화 방안에 강력 대응한다’ 결론을 도출했다. / 사진 = 구미시 제공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  경북 구미시 해평취수장 활용 여부가 핵심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환경부가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여러 가지 재원과 개발사업, 정책적 지원 등을 패키지로 마련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환경부는 1차 접근방식으로 환경부가 이달 말부터 이러한 내용을 가지고 일주일간 집중적으로 해당 지역 주민, 구미시장을 포함한 지역 오피니언 리더를 만나 설명하고, 2단계로는 이러한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돼 수용 분위기가 형성될 경우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구미시장, 환경부 장관 등 4자회담을 통해 공식적으로 합의하는 절차를 진행하도록 하는 접근 방식을 마련해 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홍석준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지난 2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조명해 환경부 장관에 대해 대구 시민의 오랜 염원이면서 정부의 중요한 정책 목표인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과 관련 “낙동강은 대구, 부산 등 1,300만 명의 젖줄임에도 한강 등 다른 강에 비해 강우량이 적어 수량이 상당히 부족하다. 그러나 상수원 지역의 70% 이상의 주민은 댐이 아닌 낙동강 물에만 의존해야 하는 구조적 취약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2018년 국무총리 주재 자치간담회를 통해 추진된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및 구미산단 폐수 무방류 시스템 관련 용역이 현재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고, 최근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구미시장이 환경부 장관과 함께 4자회담을 통해 여러 가지 합리적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일부 지역에서 있었던 반대 여론이 초기보다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 환경부에서 수계기금 등을 재원으로 활용해 구미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앞으로 남은 시간 동안 안정적인 낙동강 물 확보를 위한 정부 용역안을 마련하고, 이 용역안대로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조명래 장관은 “낙동강 통합 물관리와 관련해 수질 대책 마련 용역과 안전한 물 다변화 대안을 찾는 용역 과제를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라며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을 위한 무방류 시스템 도입과 관련해 설치비나 운영비 등을 줄일 수 있는 방안과 재원 확보 방안, 지역 여건에 적합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현재 전문가 자문을 통해 실용 가능성을 검토 중이다. 검토가 끝나는 대로 지자체와 공개적 협의를 통해 적극적으로 도입 방안을 제안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러면서 장관은 구미시 해평취수장 활용 여부가 핵심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에 대한 접근방식을 밝혔다. 특히 이달 말 환경부가 나서 해평취수장이 소재한 해평 주민은 물론 구미시장, 관련 단체 등과 만나 향후 방침과 지원방안을 설명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구미지역 여론이 악화해 있는 현재로서는 해법 찾기가 여의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4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환경부 국정감사 조명래 장관 홍석준 의원 낙동강 통합 물관리 대구 취수원 해평 취수장 패키지 먀련 개발사업 정책 지원 접근방식 1단계 2단계 분위기 형성 경북지사 대구시장 구미시장 환경부 장관 공식 합의 선언
관련기사()
기획> 환경부, 구미·대구 시민에겐 먹는 물 차별하나?
이철우 경북지사는 격앙한 구미 민심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기획>구미 소중한 자산 취수원, 판 뒤집는 대구시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용역` 옥상옥(屋上屋)되나, 대구 취수원 확보 복병 부상
대구시장과 경북지사, 누가 민주당과 인연 맺을까
경북정치신문이 창간 1주년을 맞습니다
단독>대구취수원 구미이전 여부 연말 결정
‘시민 여러분께 새로운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구미경제, 더 이상 퇴로는 없다’
신년사>새지평 열기 위해 함께 뛰자
대구,경북 상생협력 신년음악회 구미 개최
시사칼럼>남유진 전 시장의 내로남불 취수원이전 반대 논리에 갇힌 구미시
구미지역 국회의원 역할 무용론 팽배
구미 망쳐놓은 리더들, 재평가 받아야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