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1-14 오후 05:51: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그 엄마가 가슴치는 이유? ‘칠곡원룸 중고생 집단폭행 사건’

유사성행위까지 강요
김경홍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4일

“인터넷에 떠들썩한 감금폭행 및 성추행 등을 당한 피해자 학생의 엄마입니다. 일요일인 지난 16일 이 일을 당하고 몇 일을 뜬눈으로 밤을 지세우며 가슴을 치고 또 가슴을 치며 살고 있습니다.
“다친 아이를 보며 엄마는 약한 모습 보이면 안된다. 엄마가 지켜주지 못해서,힘이 없어서 미안하다”
아이 앞에서 울지도 못하고 밤마다 가슴을 치며 하루하루 보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미성년자라서 불구속이라니...“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런 내용으로 시작되는 ‘칠곡 감금폭행 사건은 미성년자라서?’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린 청원인은 지난 16일 칠곡의 한 원룸에서 오전 4시경 20대 2명과 고교생 5명으로부터 둔기에 의한 집단 폭행과 유사성행위를 강요받은 남자 중고생 11명 중의 한 엄마.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이날 오전 4시부터 오후 4시까지 12시간에 걸쳐 피해자들을 4-5명씩 불러 집단폭행과 유사 성행위를 강요했다. 그 후유증으로 일부 학생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8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 상태이며, 죄질이 나쁜 가해자 2명은 구속됐고, 나머지 5명의 미성년자에 대해서도 구속여부를 검토 중이다.

감금폭행 및 성추행등을 당한 피해자의 엄마라고 밝힌 청원인은 “많은 피해자들이 있고 그 아이들이 전부 중3,고1이라는 아직 어리고 어린 아이들이며, 이 어린아이들에게 4~12시간씩 감금시켜놓고 때리고 흉기로 위협하고, 심지어 유사성행위까지 강요하는 등 온갖 잔인한 방법을 동원해 폭력을 행사했다”고 써 내리고 있다.

이러면서 청원인은 “가해자는 21살 2명, 20살 2명, 19살 1명, 18살 2명으로 알고 있고,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는데도 불구하고, 미성년자들이라는 이유로 불구속 수사 중”이라면서 울분을 토했다.

<청원 내용 요약>

가해자들은 아이들을 때릴 때 우리는 미성년자라서 들어가도 얼마 살지 않으니 신고하면 나와서 죽여버린다고 협박했다.
피해자들은 무서워서 집밖에 나가기도 힘들고 잠도 못자고 숨어 지내는데, 고등학생은 불구속 수사 중임에도 친구들을 시켜 신고한 놈 잡아오라고 누군가를 시켜서 찾으러 다닌다.

피해자애들은 학교도, 학원도 두려워 못간다. 미성년자라서? 빽 있어서?술 마셔서? 어떤 이유로든 감형 받거나 솜방망이 처분받지 못하게 도와달라.

광주사건, 인천사건 등 나이만 청소년이지 중범죄를 저지르고도 청소년법이라는 국가법을 악용하며 더 많은 피해자들과 희생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런데도 청소년법 폐지는 무산되고 강화하겠다고만 하니. 도대체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죽어야 제대로 된 법을 만들어 주겠나.

대한민국 법은 범죄자들의 인권만 생각하는 나라인가. 가해자들이 한명도 빠짐없이 댓가를 치를 수 있게 도와달라.
저희 엄마들은 다른 바램이 없다. 아이들이 학교,학원이라도 맘 편하게 다닐 수 있게, 이런 일이 또 다시 발생하지 않게 엄중한 처벌 내려달라.


김경홍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4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0,470
오늘 방문자 수 : 1,366
총 방문자 수 : 13,119,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