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전 02:27: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정치

한수원 미래경영실장 부정채용 의혹 제기


김석영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1일

↑↑ 장석춘 의원/ 의원실 제공


장석춘 의원‘정년퇴직 한달도 안된 전 미래경영실장,
선발절차 진행 중 개방형 공모 직제 변경,채용 1순위 낙점


한국원자력 (이하 한수원) 미래경영실장에 대한 부정채용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 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이 한수원으로부터 체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한수원 미래 경영실장 공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개방형 직위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사내외 공모를 추진했는데다 채용절차가 진행되는 중간에 개방형으로 직제규정을 바꾸는 등 조직적으로 부정채용을 한 정황이 포착됐다.

한수원은 7월 4일 사내외 공모를 통해 미래경영실장을 선발하기 위한 서류접수를 시작했고, 19일까지 진행된 서류접수에는 20명이 지원했다.

이후 한수원은 선발 절차가 진행 중인 8월 23일 간부 정원, 직위 및 직위수 일람표 등 직제규정을 개정해 미래경영실장을 개방형 직위로 전환했다. 직제 규정을 개정한 이날은 14명의 서류심사 대상자가 확정된 날이다.

문제는 지난 6월 30일 미래경영실장을 끝으로 정년퇴임한 J모씨가 공모를 통해 채용 1순위로 낙점됐다는 데 있다. 정년퇴직자가 한 달도 안 돼 직전에 근무했던 보직으로 지원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한수원의 업무전반을 총괄하는 미래경영실은 삼성그룹 옛 미래전략실과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한수원 내부에서는 실세 논란마저 불거지고 있다.

장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에서 공기업이 단 한명을 위해 인사채용 직제를 위반하고, 채용심사 중에 직제 개정까지 강행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오만한 인사정책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또“한수원의 노골적인 내 사람 감싸기식 부정 채용의 진실을 낱낱이 파헤쳐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세우겠다”고 덧붙였다.



김석영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1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한국원자력 산업통상 장원 중소벤처기업 위원회 장석춘 의원 미래경영실장 국정감사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970
오늘 방문자 수 : 7,636
총 방문자 수 : 10,895,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