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4 오후 02:05: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정치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넌 황교안 대표, 홍준표 전 대표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6일

황교안 대표 ‘총선 승리 염원하는 국민 명령에 불복’
홍준표 전 대표 ‘그대가 TV 화면에 안 나오는 것이 우리 당 승리의 첩경’


[경북정치신문=이관순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결국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모양새다.
‘한솥밥을 먹고 송사(訟事)한다’는 속담이 절절하게 와 닿을 정도다.

홍준표 전 대표가 공천 심사에 반발해 당초 출마를 결심해 온 양산을을 버리고 오는 25일 미래통합당 탈당과 함께 대구 수성을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두 인사의 관계는 급속하게 냉기류로 돌아섰다.

결국 16일을 기점으로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며 공수를 이어갔다.

↑↑ 2018년 5월 15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회의실에서 홍준표 당 대표, 김무성 북핵폐기추친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사진=미래통합당 캡처

이날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황 대표는 “ 지역을 수시로 옮기며 명분을 찾는 모습은 우리 당에 대한 불신만 높아질 뿐이다. 넓은 정치를 부탁 한다. 일부 책임 있는 분들이 당의 결정에 불복 하면서 자유 민주 대열에서 이탈하고 있는데, 이는 총선 승리를 염원하는 국민 명령에 대한 불복"이라며, 홍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겨냥했다.

↑↑ 16일 황교안 당 대표 주재의 최고위원회의가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황 대표가 홍 전 대표를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사진 =미래통합당 캡처

이러자, 홍 전 대표는 자신의 SNS(페이스북)을 통해 "협량 정치, 쫄보 정치를 하면서 총선 승리 보다는 당내 경쟁자 쳐내기에만 급급했던 그대가 과연 이런 말을 할 수가 있나. 기막힌 말을 했다. 참 가관이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텐데"라며 "그대의 정치력, 갈팡질팡 리더쉽 보고 투표할 국민은 아무도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국민은 반 문재인 투표를 할 것"이라며 "그대가 TV 화면에 안 나오는 것이 우리 당 승리의 첩경"이라고 일갈했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3월 16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미래통합당 황교안 홍준표 쫄보정치 국민명령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4,440
오늘 방문자 수 : 29,842
총 방문자 수 : 21,725,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