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9 오후 06:16: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정치

29일까지 통합당과 합당하겠다는 원유철 한국당 대표 ‘콩으로 매주를 쓴다 해도...’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2일

22일 한국당 원유철 대표 29일까지 합당, 그러나 최선/ 8월 말까지 대표직 연장하기 위한 전당대회는 추진/ 1석만 더하면 원내교섭단체/ 통합해 단일대오로 나간다 해도 힘이 모자랄 판국/ 입 따로 행동 따로/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작명이 잘못된 것일까. 미래통합당이 자매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통합이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22일 미래한국당 당선인들이 29일까지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마무리 지을 것을 촉구한 가운데 원유철 대표가 이를 승낙했다. 이에 따라 당선인들은 통합당과의 합당 절차를 당 지도부와 수임 기구에 위임하기로 했다.

원 대표는 간담회에서 당선인들의 희망과 건의를 받아들여 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기자들에게 알렸다. 그러나 게운치가 않아 보인다. 대표 임기를 8월 말까지 연장하기 위한 26일 전당대회는 그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합당 절차가 29일까지 완료되지 않을 수 있다는 전제하에 지도부 공백 사태를 막기 위해 29일까지인 대표 임기를 늘려둬야 한다는 이유다. 사실상, 이달 내 합당이 이루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둔 목적용 발언이다.

이달 중순에도 역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마주하고 앉아 조속한 합당을 추진키로 했다. 하지만 일주일이 지나는 시점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었고, 오히려 자욱한 안개 속으로 논의 자체가 빨려 들어가는 모양새였다. 그 안개 속으로 고삐를 잡아끈 미래한국당 원 대표는 당선인들의 압박을 못이겨 29일까지 합당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합당을 한다는 것이 아니라 합당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게운치 않는 맛을 남기고 있다.

21대 국회는 2020년 5월 30일 개원한다. 더불어민주당은 177석이다. 여기에다 범여권을 포함하면 190석에 이른다.
반면 범야권은 미래통합당 84석, 미래한국당 19석, 국민의당 3석, 친야로 분류되는 4석의 무소속을 모두 아울러도 110석이다.
이들이 흐트러짐 없이 단일대오를 형성해도 힘이 모자랄 판국인 절박한 상황이다.

↑↑ 지난 18일 최고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 사진 = 미래한국당 캡처

◇원유철 대표와 당 지도부가 합당에 미온적인 이유는
원유철 대표와 당 지도부가 합당 논의에 소극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당 대 당 통합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흡수 통합이 아니다.
19석의 한국당은 1명만 영입해도 20석으로 원내 교섭단체의 명부에 이름을 올릴 수 있다. 원내 협상권, 대표의 본회의 연설, 국회 사무실 제공은 물론 최소 1개의 상임위원장 자리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 때문에 당 지도부로선 합당을 서둘러야 한다는 절박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따라서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과정에서는 기득권 확보라는 월계관을 쓰기 위해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일 개연성이 높다.

자칫, 민심의 바다를 항행해야 할 통합이라는 여객선의 뱃머리가 산으로 향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통합호가 민심의 바다를 이탈할수록 운신의 폭은 좁혀들 수 밖에 없다. 이래서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잘 날 없다고 한 것인가.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2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미래한국당 미래통합당 합당 원유철 대표 전당대회 원내 교섭단체 19석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54,014
오늘 방문자 수 : 26,577
총 방문자 수 : 25,434,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