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전 10:0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정치

정의당에 연대 제안, 망신당한 하태경 의원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1일
 정의당 ‘DNA부터 다른 정치인 연대 운운, 불쾌하다’
‘정쟁에 치중하시느라 너무 정책 공부 안 하셨네'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더불어민주당의 독선적 국회 운영에 맞서 정의당과 더 적극적으로 연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가 당사자인 정의당으로부터 망신을 당했다.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하 의원은 “서울시장 사건 때 보면 그쪽(정의당) 신진 정치인들은 통합당 인식과 거의 차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의원은 “민주당이 야당을 타도 대상으로 보는 반면 자기들 필요할 때 이용해먹고 안 그러면 내팽개치는 이용 대상이 정의당”이라며,정의당도 바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발언을 접한 정의당은 불쾌하다는 입장이다. 31일 오후 조혜민 대변인은 “ 성인지적인 관점의 DNA부터 다른 정치인이 연대라는 말을 일삼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하 의원은 여성들이 겪는 참혹한 현실을 정쟁의 도구로 일삼기 바빴으며, 문제 해결에는 ‘관심 없음’을 내비쳐온 것이 전부였다”고 비판했다. 또 “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두고도 이때다 하며 여가부 해체를 외치기 급급했다.”며 “더 나은 성평등한 사회로 나아가는 시도에 저항하며 혐오로 장사해오는데 바빴던 하 의원의 연대 제안이 당황스럽기 그지없다”고 비꼬았다.

조 대변인은 또 “ 임대차 3법에 대해서도 정의당과 통합당은 전혀 다른 측면에서 민주당을 비판했다. 통합당은 세입자 계약갱신청구권 등 세입자 보호는 필요 없다는 입장이고, 정의당은 세입자 보호를 더 철저히 하기 위해 계약갱신청구권을 민주당의 4년 안보다 더 장기간인 9년 안을 제안하지 않았는가”라며 “ 정책에 조금만 관심이 있다면 이런 소리 안 나올 텐데 그동안 정쟁에 치중하시느라 너무 정책 공부를 안 하신 듯하다.”고 망신을 줬다.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1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정의당 연대 제안 정의당 DNA 임대차 3법 계약갱신청구권
관련기사()
내우외환 속에 갇힌 대구·경북(TK) 한국당 의원들
대구 경북 보수경쟁 본격 돌입, 새보수당 경북도당 창당
`고강도 물갈이 반드시 한다` 칼 뽑은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비탈길에 멈춰선 보수 대통합 열차, 황교안 ‘유승민 들어오라’, 유승민 ‘새로운 집 짓자’
고립무원 황교안 한국당 대표, 비장의 카드는?
대통합 없이는 총선 필패, 알고도 흩어지는 보수 정치
아직도 친박, 비박은 전쟁 중, 황교안 대표 종전선언 이끌어낼까
장병 휴대폰 사용 허용 놓고 하태경 의원, 민주당 신경전
정계개편 탄력, 피할 수 없는 ‘경북지역 인적 쇄신’
한국당 경북총선 후보, 감별사 아닌 시민이 공천
자유한국당 인적쇄신, 경북여론 싸늘
구미 보수정치권도 비상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806
오늘 방문자 수 : 51,779
총 방문자 수 : 32,767,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