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전 10:0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정치

자체 정화능력 한계 기상청, 내부 기강 해이 수준 심각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6년 연속 기관 내부청렴도 최하위
성매매, 성추행, 성희롱, 채용 부적정, 갑질, 뇌물 비위 사례 백태
이수진 의원 ‘스스로 감사원 감사 청구해야 할 상황’

↑↑ 기상청의 청렴도 최하위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수진 의원실 제공


[경북정치신문=국회 이관순 기자] 최근 직원의 비위행위 의혹이 제기된 기상청이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기관 내부 청렴도 조사에서 다년간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수진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기상청은 2014년과 2018년 4등급, 2015년, 2016년, 2017년, 2019년은 최하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내부청렴도 평가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로 등급을 산정하고 있다.

내부청렴도 평가의 구체적인 항목에서는 구조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 청렴 문화 부문에서는‘연고 관계 등으로 특정인에게 특혜제공’항목에서 기상청은 5.56점을 받아 유사 규모 공공기관 7.64점에 비해 상당이 낮은 점수를 얻었다. 또 업무 청렴도 부문에서는‘금품·향응·편의 제공’ 경험 빈도, 경험 규모, 경험률 모두 낮은 점수를 받았다. 예산집행, 업무지시의 공정성에서도 매우 낮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 4월 제기된 기상청 내부의 비위 사실에 대한 제보 내용도 이러한 내부청렴도 평가 결과와 같은 유형의 문제에 대해서 지적하고 있다. 익명의 제보자는 이메일을 통해“기상청이 학연, 지연 등으로 인해 청렴도가 낮고, 연구용역 발주 특혜, 부정 채용, 갑질과 권한 남용 등이 일상화되었다”며 관련 비위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러한 분석 결과에 대해 이수진 의원은“기상청의 내부청렴도가 낮은 부분과 제보된 비위 행위 유형이 상당히 유사한 지점이 있다. 몇몇 학연 등으로 뭉친 폐쇄적인 조직문화가 기상청의 낮은 청렴도와 여러 비위행위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의원이 기상청 2016년 이후 징계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징계 건수가 2016년 7건, 2017년 14건, 2018년 3건, 2019년 6건, 2020년 7월 현재 11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2020년의 경우 7개월 만에 11건으로 예년의 징계 평균 건수를 넘어서고 있다. 징계 사유로는 성매매, 성추행, 성희롱 등 성범죄와 채용과정 비위, 갑질, 뇌물 등의 사유로 조직 내부 기강 해이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은“지금의 상황은 기상청이 자체 정화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 되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조직문화 개선과 비위행위 근절을 위해 최근 제기된 비위행위 의혹에 대해서 감사원 감사를 스스로 청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상청은 제보내용에 대해 “공정한 직무수행 저해행위로 볼만한 사항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4월 28일 조사를 종결했다. 하지만 조사 결과가 부실하다는 지적이 일자,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기상청 최하위등급 5등급 내부청렴도 공정성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 연구용역 발주 특혜 부정채용 갑질 성매매 성추행 성희롱 감사원 감사청구 직무수행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806
오늘 방문자 수 : 47,823
총 방문자 수 : 32,763,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