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2 오전 02:27: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구미형일자리 LG화학 유력,협약체결 이전까지는 ‘신중 모드’


김경홍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09일

경북도와 구미시로부터 구미형 일자리 투자 유치 제안서를 전달받은 LG 화학인 7일, 긍정적인 화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 인사와 구미시 관계자는 LG 화학이 베터리 양극재 공장을 짓겠다는 긍정적 시그널을 보였으나, 이달 말 정식으로 협약을 체결하기 이전까지 언론이 먼저 앞서나갈 경우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 신중한 접근을 요구했다.

경북도와 구미시 관계자들은 제안서를 전달한 자리에서 베터리 분야의 투자규모와 시기를 구체화시켜달라고 요청하면서 동시에 세금 감면, 부지제공,인력확보를 위한 채용, 사택등 정주여건 개선 방안 등 지원 계획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의 상황이 유지될 경우 광주에 이어 두 번째 상생형 구미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배터리 핵심 소재인 양극재 생산공장 건설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양극재는 음극재, 분리막, 전해액 등과 함께 리튬이온 배터리 4대 소재로 배터리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짓는 핵심 소재로서 전체 생산원가 약 40%에 달할 만큼 배터리 사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2016년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하면서 생산기술 고도화와 전구체 제조 기술력을 확보한 LG 화학은 2018년 세계 1위 코발트 정련회사인 중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양극재 생산법인을 설립하는 등 양극재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하지만 LG화학은 배터리 양극재 공장 건설을 적절하다는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이면서도 투자 제안서를 검토한 뒤 이달 중순경 1차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이달 25일을 전후해 협약체결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정부는 구미형 일자리의 대상기업으로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 SDI에 의견을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졌고, 이 중 외국 투자를 검토해 온 LG 화학이 가장 적극적으로 입장을 보였던 것으로 복수의 관계자들이 전했다.

하지만 협약체결 이전까지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상황이다. 최근 열린 경제 관련 부서에 대한 구미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도 시 핵심 관계자들은 일제히 “협약이 체결되기 이전까지 언론이나 일부 정치권이 앞서 나갈 경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신중한 접근을 요청했다.



김경홍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09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970
오늘 방문자 수 : 7,819
총 방문자 수 : 10,895,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