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22 오전 11:24: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일본 수출규제 선제대응 나선 구미시


이관순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3일

외투기업 40여개 중 일본계 기업 22개사
일본계 기업 방문, 대응방안 논의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로 관련 기업들이 불안해하는 가운데 구미시가 지난 11일 일본 투자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주)와 루미너스코리아(주)를 잇따라 방문해 고충 파악과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지역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은 적지만 장기화 될 경우 IT 및 자동차부품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가 일본과의 무역·투자를 활발하게 해 온 지역기업을 찾아나선 이유다.

특히 지금까지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 3개 품목에 국한돼 있지만 향후 일본이 수출 관련 백색국가(화이트국가)에서 한국을 제외 할 경우 예상되는 타격은 적지 않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따라 장세용 구미시장은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향후 구미에 미치는 파장이 가장 클 것으로 판단하고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특히, 구미시는 구미지역 40여개의 외국인투자기업 중 도레이첨단소재(주)를 비롯한 22개사가 일본계이다. 따라서 한일관계의 장기 경색국면은 지역 산업 및 기업유치 활동에도 악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주목한 시는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능동적으로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3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0,838
오늘 방문자 수 : 44,486
총 방문자 수 : 8,322,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