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24 오후 02:59: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경제

올해 수출 기회 요인은 ‘비대면 경제 확산’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1일

코로나 이후 뉴노멀 시대, 새로운 변화로 기회 삼으려는 모습
수출업체 주요 애로사항, 제품가격 경쟁력 약화
정부 차원, 수출금융 지원 강화 필요 


↑↑ 코로나 19 이후 가장 유력한 미래 수출동력(신산업)/ 도표= 구미상의 제공


[경북정치신문=이관순 기자] 구미산단 스판덱스를 제조하는 A사는 코로나 장기화로 실내 거주가 늘어나면서 실내복(레깅스) 수요 증가로 일시적으로 반사이익을 보았다.
또 현금자동입출기(ATM)를 제조하는 B사는 코로나 이전부터 언택트 솔루션 제시를 위한 기술개발과 제품 생산을 추진해 왔다. 실례로 창구 혁신용 비대면 디지털 데스크 출시, 고객용 Drive-Through ATM 개발, 셀프 주문용 키오스크(Kiosk : 터치스크린 방식의 정보전달 시스템인 무인단말기) 개발, 대형마켓용 SCO(Self-Check-out) 기기 개발 등으로 새로운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라면 제조 C사, 냉동 핫도그 제조 D사 등은 코로나 이후 집에 거주하는 시간이 늘면서 매출도 동반 상승했으며, 유전 시추용 배관 기자재 제조 E사는 코로나 사태로 원유 수요가 급감함에 따라 주력사업 매출이 크게 줄었고, 이를 타개하기 위해 신사업으로 KF94용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골판지상자 제조 F사는 지난해 코로나 발생 초기 2~3개월 정도 물량이 줄었으나 이후 택배 물량이 대폭 증가해 매출이 상승했고, 올해도 견고한 증가세를 예상하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 뉴노멀 시대를 맞아 새로운 변화의 기회로 삼으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지난 11월 25일부터 12월 11일까지 지역 내 57개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한 2021년 구미산단 수출업체 기회요인 및 애로사항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수출에 영향을 끼칠 대내외 기회 요인으로는 ‘비대면 경제의 확산(32.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코로나 19로 인한 펜트업(억눌렀던 소비가 폭발하는 현상, 26.9%), 코로나 19 백신 개발(19.2%), 반도체 시장의 확대(메모리/비메모리, 7.7%), 5G 상용화 및 확대 (6.4%), REC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 체결(3.8%), 한국판 뉴딜(3.8%) 순으로 응답했다. 

또한 수출 시 주요 애로사항으로는 응답 업체의 44.8%가 ‘제품 가격 경쟁력 약화’를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는데, 이는 올해 수출업체의 경영계획 수립 환율은 달러당 1,125원, 손익분기점 환율은 1,108원으로 각각 수립한 가운데 최근 환율(1월 7일 종가 기준 1,087원)이 손익분기점 수준보다 밑돌아 가격 경쟁력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수출금융 지원 부족(19.4%), 해외 마케팅 등 수출전문가 부족(16.4%), GVC(글로벌공급망) 붕괴(11.9%), 제품의 품질경쟁력 약화(3.0%), 기타(4.5%)로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동일 업종 세계 최고기업의 경쟁력을 100점으로 봤을 때 구미산단 수출업체의 제품 경쟁력 점수는 기술경쟁력이 평균 84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품질·디자인경쟁력 81점, 마케팅경쟁력 71점 순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상황 속에 올해 수출 증대를 위해서 정부(지자체)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과제로 응답 업체의 33.7%가 수출금융 지원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19 피해 기업에 맞춤형 지원(자가격리문제, 특별입국) 강화(23.3%), 내수 기업의 수출 전환 지원(14.0%), 온라인 B2B 거래 플랫폼에서 구미 수출업체 제품 판매지원(14.0%),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10.5%), 기타(4.7%)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 이후 가장 유력한 미래 수출동력(신산업)으로는 29.7%가 미래 차(전기·수소·자율주행)를 꼽았다. 이어 첨단 의료·바이오헬스(27.1%), 차세대 반도체(12.7%), 이차전지(11.9%), 에너지 신산업(태양광·풍력 등)(7.6%), 로봇( 6.8%), 항공 드론(4.2%) 순으로 나타났다.

 구미상의 김달호 부국장은 “코로나 이후 지난해 4, 5월 구미공단 수출물량이 상당히 급감하였고, 최근에는 환율 하락과 수출입화물 운송료의 대폭적인 인상 등으로 수출환경이 좋지 않지만, 구미공단 수출업체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보다 앞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금도 연구‧기술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비대면 마케팅 방안을 창출하여 표준모델을 업체에 보급하는 한편 수출 금융지원과 수출입화물 운송료에 대한 대폭적인 지원 등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관순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11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산단 수출업체 비대면 경제확산 코로나 19 펜트업 백신개발 반도체 가격경쟁력 미래차 이차전지
관련기사()
경북지역 각급 기관장 새해 인사 >`코로나 19가 쓸고 간 곳에도 봄은 온다`, 경북인의 저력
‘쏟아부은 열정, 세상은 기억하고 있다’ 구미 상공대상 시상식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야 위기 극복
구미공단 경기 상승 반전 가능성 높다
구미공단 ‘반가운 일 아니다’, 소규모 신설법인 급증
구미상의, 40여 개 회원사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지원 완료
통합 신공항 시대 구미, 시장과 국회의원은 실용주의자로서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
반등 기미 약한 구미공단 경제, 특단의 대책은?
들고 일어선 대구 경북 여론 국방부 움직였나. 6월 말 부지선정위원회 개최키로
4월 구미지역 ICT 수출입 동반 감소, 5공단 일부 리쇼어링 전용 단지 지정 여론
대구 경북 총선, 최대 복병으로 부상한 공공기관 이전
구미공단 올해도 어렵지만‘내륙 최대공단 저력 보여주자’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