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18 오전 02:23: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문화·스포츠

동해·독도 해외 표기 오류 시정 성과 ‘불합격점’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7일
동해 표기 오류 신고접수 3,972건 중 22.3% 시정
독도 83겅 중 31.3% 시정에 그쳐 

 
사진= 안민석 의원실 제공

[경북정치신문=서일주 기자]
동해 독도 해외 표기 시정 성과가 저조해 민관학 협력체계를 통해 전략전인 외교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정부차원의 해외 매체의 동해·독도 표기 오류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오산)이 해외문화홍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동해·독도 표기 오류 및 시정성과 현황’에 따르면, 2016년 9월 한국 바로 알림서비스 개통 후 2020년 9월까지 동해 표기 오류 신고 접수 3,972건 중 시정률은 22.3%이고, ‘독도’의 경우 신고된 83건 중 시정률은 31.3%로 집계됐다.

해외문화홍보원이 운영하는 한국 바로 알림서비스는 한국과 관련해 객관적 사실과 다른 오류, 사실을 의도적으로 왜곡한 오류, 국가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오류 등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시정하며, 관련 자료·내용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국민과 소통하고 협력하기 위한 서비스이다.

외교부는 2년마다 재외공관 및 해외문화홍보원 등 관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각국 정부 및 국제기구, 민간 지도 등의 동해·독도 표기 현황을 파악하고, 필요한 시정 조치한 결과 전 세계적으로 동해 표기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안민석 의원은 "접수된 오류 외에 실제 오류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제사회가 우리 영토에 대해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민관학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외교부를 중심으로 전략적이고 다각적인 외교 노력이 필요하

다”고 강조했다.


서일주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17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동해 독도 표기 오류 시정률 저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해외문화홍보원 한국 바로 알림 서비스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