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전 10:02: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기획·연재

통합당 수십억 부동산 부자들의 친서민 부동산 정책 ‘국민이 과연 신뢰하겠나’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8일

경실련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 결과
상위 10명 평균 106억, 박덕흠•백종헌•김은혜 순, 대구•경북의원은 없어
103명 의원 중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1명 (31.5%)
강남 4구 주택 보유 의원 27명에 29채


↑↑ 2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재산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 = 경실련 제공


[경북정치신문=김경홍 기자] 21대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평균은 21억으로 국민의 7배였다. 또 부동산 상위 10명의 평균 신고액은 106억이었으며, 다주택 보유 의원 41명 중 24%에 해당하는 10명이 국토부와 기재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규제지역 내 다주택 의원 주택가격 1채당 평균 7억(59%)이 상승했으며,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100억 자산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재산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은 분석자료를 공개하면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후보자들이 선관위에 신고한 재산 신고 내용 중 부동산재산에 해당하는 부분으로서 부동산 재산 신고가액은 실거래가가 아닌 공시지가 기준이며,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후 당선인들이 매입하거나 매각한 부동산재산은 분석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이를 토대로 미래통합당 의원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 다주택자 및 주택 수도권 편중 비중 등을 살펴봤으며,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전체 부동산재산 기준이고, 다주택자 및 주택 수도권 편중은 본인 배우자 명의의 주택기준이라고 덧붙였다.

◇ 경실련 분석 결과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총 4,057억 원으로 의원 1인당 평균 13.5억 원의 부동산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20.8억, 더불어민주당 9.8억, 정의당 4.2억, 국민의당 8.1억, 열린민주당 11.3억으로,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택처분 서약 실태에 이어 두 번째인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재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미래통합당 103명의 부동산 신고총액은 2,139억이고, 1인당 평균 20억 8천만 원이다. 이는 국민 평균 부동산재산 3억의 7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더불어민주당 1인당 평균액 9.7억의 2배 수준이다. 미래통합당 103명 중 상위 10%인 10명의 재산 신고총액은 1,064억이었고, 1인당 평균액은 106.4억이다. 박덕흠, 백종헌, 김은혜, 한무경, 안병길, 김기현, 정점식, 강기윤, 박성중, 김도읍 의원 등이 포함됐다.
1위 박덕흠은 289억 9천만원, 백종헌 170억, 김은혜 168억, 한무경 103억 순이었으며, 대구 경북 출신 의원은 없었다.


또 미래통합당 103명 중 본인․배우자 명의로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94명이다. 이 중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1명으로서 전체의 40%이다. 2주택자 36명, 3주택자는 4명, 4주택 이상은 1명이다. 2주택 이상 다주택자 41명 중 국토위•기재위 소속은 무려 10명(24%)이다.
박덕흠, 서일준, 송언석, 유경준, 윤희숙, 정동만, 류성걸, 이헌승, 김태흠, 박형수 등이 포함됐다. 경북 출신은 송언석 의원 (국토위), 박형수 의원 (개재위) 등 2명이었다.


본인․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141채 주택의 수도권 편중 실태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 65채(46.1%), 수도권에 85채(60.3%)가 편중되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가액 기준으로 보면 전체 신고액 968억 중 서울 671억(69.3%), 수도권 773억(79.8%)으로 편중이 매우 심각하다. 미래통합당 103명 중 본인 배우자 명의로 강남 4구에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27명이며, 29채를 보유하고 있다.
27명 중 서울이 지역구인 의원은 1명(유경준 의원, 서울 강남병)뿐이며, 22명은 서울 이외 지역구 의원이고, 4명은 비례이다.
경북 출신은 송언석 (김천), 김희국(군위군의성군) 의원 등 2명이었다.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의 규제지역 내 주택보유 실태를 추가로 분석해본 결과, 본인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141채 중 91채(64.5%)가 투기지구, 투기 과열지역, 조정대상지역 내 위치하고 있다. 규제지역 내 2주택 이상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총 15명이었다.


또 규제지역 내 다주택을 보유한 의원 중 세부주소가 공개된 8명(재선의원)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의 시세를 조사한 결과 지난 4년 동안 1채당 평균 7.1억 원이 상승했고, 상승률은 59%로 나타났다. 의원별로는 다주택을 보유한 박덕흠 의원 28.2억(2채), 주호영 의원 19.8억(2채), 송언석 의원 19.6억(2채) 등은 주택가격이 20억 원 규모 상승했다.
아파트 기준 가장 증감액이 높은 주택은 주호영 의원이 보유한 서초구 아파트로 4년만에 18.8억 원이 상승했다. 이헌승 의원이 2017년 8.5억 원에 매입한 서초구 아파트의 시세는 2016년 3월 이후 4년만에 9.1억이 상승했고, 상승률은 123%로 가장 높다.

이와 관련 경실련은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의 부동산재산 평균액은 20.8억 원은 국민 부동산재산의 7배이다. 특히 당의 정책을 총괄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은 수십억 부동산 부자들”이라면서 “이렇게 많은 부동산재산을 보유한 국회의원들이 과연 서민과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의정활동을 추진할 수 있을지 국민들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특히 “다주택을 보유한 부동산부자 의원들은 국토위, 기재위 등 유관 상임위에서 활동해서는 안 된다 ”며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서도 상임위 이동이 이루어져야 하며, 부동산재산은 모두 시세대로 공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경홍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28일
- Copyrights ⓒ경북정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경실련 미래통합당 부동산 재산분석 김종인 비대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박덕흠 빅종헌 김은혜 송언석 박형수 강남4구 수도권 규제지역
관련기사()
기획/ 문재인 정부의 리쇼어링(기업의 국내 회귀)은 수도권 규제 완화가 담보, 구미 등 비수도권 공단 최대 위기 국면
기획/LG전자 해외이전 무대응 선례 남기면 구미공단 둑이 무너진다, 위기에 강한 구미 저력을 보여주자
LG전자(구미), 대통령 보란 듯이 인도네시아·폴란드 이전하나, 구미경실련 대체투자 촉구 청와대 앞 기자회견
LG전자 이전 라인, 감원 규모 모두 거짓말 ‘구미시민, 언론 기만’
코로나 리쇼어링 역설한 대통령․슈퍼 여당 무시하고 LG전자, 흑자 내는 구미 TV 사업부까지 인도네시아 이전 강행할까
LG전자 인도네시아 이전, 평택 재배치 현실화 불구 ‘구미 지도자들 불구경’
‘꽃동산 공원 조성은 원평 재개발, 도시재생 악재’
수출전진기지 구미 버리고 떠나겠다는 한국수출입은행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경북정치신문 / 주소: 경상북도 구미시 신시로 10길 91(송정동)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이관순 / Tel: 054-452-8988 / Fax: 054-452-8987
mail: gbp1111@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이관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홍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인터넷-경북,아 아00495 | 신문-경북,다01510 / 등록일: 2018년 11월 16일
Copyright ⓒ 경북정치신문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후원계좌 | 농협 : 301-3208-4434-11 : 예금주 경북정치신문   마케팅 : 이준혁 (010-2505-0430)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04,806
오늘 방문자 수 : 51,690
총 방문자 수 : 32,766,988